Logo

 

자료실

도서정보

제목 김유정문학상(2007-2013) 수상작 작품집
작성자 문학촌 작성일 2014.05.01 조회수 1925

도서명 : 김유정문학상 수상작 작품집

저  자 : 윤대녕 외

출판사 : 은행나무

크  기 : 143 x 215 (mm)

쪽  수 : 260쪽

출간일 : 2014년 5월 13일

정  가 : 12,000원

 

 

 



 

[목차]

김유정문학상 수상작 작품집 발간에 부쳐 006 전상국(소설가·김유정기념사업회 이사장)

제1회 수상작 • 윤대녕 「제비를 기르다」 011

제2회 수상작 • 김중혁 「엇박자 D」 069

제3회 수상작 • 최수철 「피노키오들」 101

제4회 수상작 • 김애란 「너의 여름은 어떠니」 141

제5회 수상작 • 강영숙 「문래에서」 177

제7회 수상작 • 이인성 「한낮의 유령」 203

 

* 제6회 수상작 심상대 「단추」는 이미 중편 단행본이 출간된 관계로 이번 수상작 작품집에서 누락되었습니다.

 

[저자 소개]

윤대녕_ 1988년 대전일보신춘문예에 단편소설 「원圓」이, 1990년 문학사상신인상에 단편소설 「어머니의 숲」이 당선되면서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소설집 『은어낚시통신』 『남쪽 계단을 보라』 『많은 별들이 한곳으로 흘러갔다』 『누가 걸어간다』 『제비를 기르다』 『대설주의보』『도자기 박물관』, 장편소설 『옛날 영화를 보러 갔다』 『추억의 아주 먼 곳』 『달의 지평선』 『미란』 『눈의 여행자』 『호랑이는 왜 바다로 갔나』, 산문집 『그녀에게 얘기해주고 싶은 것들』 『어머니의 수저』『이 모든 극적인 순간들』 등이 있다. 이상문학상, 현대문학상, 이효석문학상, 김유정문학상, 김준성문학상을 수상했다. 현재 동덕여대 문예창작과 교수로 재직중이다.

 

김중혁_ 2000년 『문학과사회』 가을호에 중편 「펭귄뉴스」를 발표하며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소설집 『펭귄뉴스』 『악기들의 도서관』 『1F/B1』, 장편소설 『좀비들』 『미스터 모노레일』 『당신의 그림자는 월요일』, 산문집 『뭐라도 되겠지』 『대책 없이 해피엔딩』(공저) 『모든 게 노래』 등이 있다. 김유정문학상, 젊은작가상 대상, 오늘의 젊은 예술가상, 이효석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최수철_ 1981년 조선일보신춘문예에 「맹점」이 당선되면서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소설집 『공중누각』 『화두, 기록, 화석』 『내 정신의 그믐』『몽타주』 『갓길에서의 짧은 잠』, 장편소설 『고래 뱃속에서』 『어느 무정부주의자의 사랑』(4부작) 『벽화 그리는 남자』『불멸과 소멸』『매미』 『페스트』 『침대』 등이 있다. 윤동주문학상, 이상문학상, 김유정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현재 한신대학교 문예창작과 교수로 재직중이다.

 

김애란_ 2002년 제1회 대산대학문학상에 단편 「노크하지 않는 집」이 당선되면서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소설집 『달려라, 아비』 『침이 고인다』 『비행운』과 장편소설 『두근두근 내 인생』이 있다. 한국일보문학상, 이효석문학상, 오늘의 젊은 예술가상, 신동엽창작상, 김유정문학상, 젊은작가상, 한무숙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강영숙_ 1998년 서울신문신춘문예에 단편 「8월의 식사」가 당선되며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소설집 『흔들리다』 『날마다 축제』 『빨강 속의 검정에 대하여』 『아령 하는 밤』, 장편소설 『리나』 『라이팅 클럽』 『슬프고 유쾌한 텔레토비 소녀』가 있다. 한국일보문학상, 백신애문학상, 김유정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이인성_ 1953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서울대학교 불문학과를 졸업하였고, 한국외국어대학 불어과와 서울대학교 불문과 교수로 재직한 바 있다. 1980년 계간 『문학과지성』을 통해 등단하였으며, 연작 장편소설 『낯선 시간 속으로』와 『한없이 낮은 숨결』, 장편소설 『미쳐버리고 싶은, 미쳐지지 않는』, 연작소설집 『강어귀에 섬 하나』, 산문집 『식물성의 저항』 등을 펴냈다. 현재 새 연작 장편소설 『악몽 소설』을 준비 중이다.

 

 

[출판사 서평]

“우리는 이 작품들이 한국소설의 독창성과 풍요성을 대변하고 있다고 확신했다!”

 

2007-2013 김유정문학상 수상작 작품집 출간

한국문학의 위대한 발자취를 남긴 소설가 김유정의 문학적 업적과 정신을 기리기 위해 제정된 김유정문학상은, 지난 한 해 동안 발표된 모든 중·단편소설 가운데 가장 뛰어난 작품을 선정하여 삼천만원의 상금을 지급한다. 도서출판 은행나무는 김유정기념사업회와 출간 제휴를 맺어 올해 여름 제8회 수상작품이 선정되는 대로 수상작품집을 출간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지난 7년간 수상작들을 모은 2007-2013 역대 수상작 작품집을 특별판으로 먼저 독자들에게 소개한다.

 

이제는 제법 널리 알려진 사실 하나가 있다. 소설가들 사이에서 이 상을 받았으면… 하고 은근히 기대하는 사람이 많다, 라는 것. 어느 상인들 받으면 기쁘고 반갑지 않겠냐마는, 이 상은 주는 쪽이나 그 상을 바라보는 이들까지 그 어떤 쑥스러움이 없다. 문학상 앞에 접두어처럼 붙은 이 선배작가의 이름이 한몫해서일까. 해학과 유머와 토속적인 언어로 그 시대의 삶을 여유롭게 그려낸 소설가 김유정. 그의 문학적 업적을 기리고자 제정한 김유정문학상은 한국문단의 재능 있는 작가들의 창작 욕구 유발은 물론이거니와 한국문학의 지평 넓히기에 보탬이 되고 있는 바로 ‘그’ 상이다. 그동안 수상작품집을 발간치 못한 아쉬움 속에서 1회부터 7회까지의 수상작만을 엮은 김유정문학상 수상작 작품집 발간은 이 상의 권위 확인은 물론 한국문단에 큰 자양분이 되는 일이라고 확신한다.

 

작품의 완성도와 삶의 진실에 대한 탁월한 접근성,

그리고 그것이 작가의 작품 가운데 걸작 여부라는 기준!

 

2007년 제1회 수상작은 윤대녕의「제비를 기르다」이다. 떠남과 돌아옴을 반복하는 제비의 생태를 모티프로 인간 삶의 만남과 헤어짐에서 오는 근원적인 외로움과 방황을 파헤친 야심작이란 평을 받았다. 더욱이 “추상적인 문제를 집요하게 추구해온 윤대녕의 문학적 성취는 1990년 등단 이후의 소설적 발전으로 평가되어야”(김치수/문학평론가) 한다는 데 심사위원들의 의견이 일치했다.

 

2008년 제2회 수상작은 김중혁의 「엇박자D」이다. 인생에서 ‘엇박자’로 살아가는 사람을 주인공으로 내세워 소외시켜버릴 수 있는 사람의 삶을 따듯한 시선으로 감싸안은 점에서 작가의 능력을 인정받은 뛰어난 작품이다. 다름과 차이에 대한 이해와 수용에 인색한 우리들에게 “작품을 통해 엇박자로 어긋나면서 이루어가는 아름다운 하모니를 들려주는 것으로 편견과 고정관념의 벽을 녹이는”(오정희/소설가) 소설적 기량이 노련하다는 평이다.

 

2009년 제3회 수상작은 최수철의 「피노키오들」이다. 통각을 잃어버린 주인공의 설정 자체가 특이한 소설로 그것이 천착하고 있는 문제는 인간이 느끼는 고통이라는 보편성과 연계된, 인간에게 고통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깊은 성찰의 기회를 마련해주고 있다. “남들이 걸어간 길을 마다하고 항상 낯선 길 찾기에 모든 것을 걸어온 최수철의 줄기찬 도전이 1930년대 가장 개성 있는 작가 김유정 소설의 모던한 면모와 맞닿아 있다는 점”(전상국/소설가)을 수상작의 의미로 되짚어주었다.

 

2010년 제4회 수상작은 김애란의 「너의 여름은 어떠니」이다. 이 소설은 삶의 다양한 순간을 재치 있는 언어로 포착하여 젊은 날의 고뇌와 환희의 정체를 밝히고 김애란만이 포착해내는 삶에 대한 예리한 통찰을 보여주는 뛰어난 걸작이다. “‘젊음’에서 더 이상 ‘젊지 않음’으로 흘러가는 시간의 슬픔과 위태로움을 다만 수락할 수밖에 없음을, 인정하게 되는 그 또한 아픈 성장”(오정희/소설가)임을 깨닫게 되는 페이소스가 김애란 문학의 특장이라 평했다.

 

2011년 제5회 수상작은 강영숙의 「문래에서」이다. 구제역 살처분 현장을 작품의 소재로 차용하여 풍요의 시대에 우리가 잊고 있는 삶의 한 단면을 충격적으로 보여줌으로써 집단적 악몽을 문학적으로 형상화한 작품이다. “끔찍한 현실을 재현하는 표현력과 구성력은 첨단 과학 시대를 살고 있다는 우리가 얼마나 황당하고 원시적인 아픔으로 고통을 겪게 될 수 있는지 공감하게”(김치수/문학평론가) 하는 작가의 기량이 출중하다는 평이다.

 

2012년 제6회 수상작은 심상대의 「단추」이다. 꿈속에서 잃어버린 단추를 찾아 헤매는 남자와 그 단추를 현실에서 습득한 남자의 일상이 교차하면서 펼쳐지는 가운데 이 시대를 사는 젊은이들의 불안한 꿈과 현실을 무르익은 사유의 필력으로 그려낸 수작이란 평가다. 겉으로는 보이지 않지만 실업과 생활고라는 절망적 상황에서 살고 있는 오늘의 젊은이들의 ‘삶의 고통’이라는 답답하고 어려운 주제를 ‘단추’라는 알레고리를 통해 긴장을 늦추지 않고 끈기 있게 다룸으로써 우리 스스로에게 존재론적 질문을 던지는 근래 보기 드문 무게의 작품이란 평이다. 이 작품은 이미 중편 단행본으로 출간, 판매되고 있는 관계로 아쉽게도 이번 작품집에는 함께 수록하지 못하였다.

 

2013년 제7회 수상작은 이인성의 「한낮의 유령」이다. 이 소설은 스스로 소설이 되고자 하는, 그리고 스스로 소설이 되어버린 어느 작가에 관한 이야기이다. 소설 속 주인공이기도 한 소설가 ‘그’에게 소설은, 창작이 이루어지는 풍경의 내부이면서 소설 속의 소설과 치열한 전쟁을 치른다. “삶과 죽음의 경계, 소설과 비소설의 경계, 현실과 비현실과 반현실의 경계, 언어와 욕망의 경계 위에 자신을 놓고 움직”(김동식/문학평론가)이며 삶과 예술에 대한 독특한 은유와 사유를 느낄 수 있다. 익숙하지 않은 방식으로 새로운 형식으로 무장한 이인성의 오롯한 문학적 노력은 값지고 귀하며 김유정문학상의 의미와 걸맞다고 심사위원들은 판단했다.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작성자 이외는 수정 및 삭제하실 수 없습니다.
수정 및 삭제를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비밀번호
X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작성자 이외는 수정 및 삭제하실 수 없습니다.
수정 및 삭제를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비밀번호
X